블로그 이미지
에우리알레
메마르고 건조하니까 그곳으로 흘러가는거야. 천천히 조금씩 넘치지 않게 갈라진 흙 사이로 온전히 스며들도록.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10.17 23:11 소라속의파도




장기하와 얼굴들 - 오늘도 무사히

 

넘어질 듯 서 있는 그 사람의

마음엔 아무 관심이 없으면서

새까만 두 눈을 전혀 떼지 않고

마음을 다해 듣는 척을 했어


기댈 듯 다가오는 그 사람의

입술은 붉은 함숨을 토해냈어

슬몃 불어오는 바람을 잠시 쐬고

발걸음을 돌려서 성큼성큼 걷네

붉어진 두 뺨에 내 손길이 닿게 다시 뒤돌아 가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너에게 나는 좋은 사람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아직도 나는 좋은 사람

 

넘어질 듯 서 있는

그 사람의 마음엔

아무 관심이 없으면서

새까만 두 눈을 전혀 떼지 않고

한 번 더 찬찬히 그를 쳐다보네

 

넘어질 듯 서 있는

그 사람의 마음엔

아무 관심이 없으면서

새까만 두 눈을 전혀 떼지 않고

마음을 다해 듣는 척을 했어


점점 더 두근거리는 내 심장은

살며시 나의 등을 떠밀었어

은근히 듣는 빗방울을 맞으며

발걸음을 돌려서 성큼성큼 걷네

가녀린 목덜미에 내 입술이 닿게 다시 뒤돌아 가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너에게 나는 좋은 사람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너에게 나는 좋은 사람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너에게 나는 좋은 사람

오늘도 무사히 넘어간다

너에게 나는 좋은 사람






posted by 에우리알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