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에우리알레
메마르고 건조하니까 그곳으로 흘러가는거야. 천천히 조금씩 넘치지 않게 갈라진 흙 사이로 온전히 스며들도록.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02.22 19:11 물고기의궤적/리뷰



MID에서 진행중인 서평 이벤트에 당첨되어

한국의 전통과자를 손에 넣게 되었습니다.

이전에 진행했던 늑대는 어떻게 개가 되었나 서평단에서는

미끄덩 했던 기억이 있어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기대도 안하고 있었는데 당첨이 되었네요 ㅎㅎㅎ


한국의 전토 과자의 표지입니다.

한과에 어울리는 단아한 이미지를 채용하고 있습니다.




책 중간 중간에 들어가 있는 한과들의 삽화 역시

곱고 단아합니다.




이 책을 한마디로 설명하자면, 제목에 적힌 바와같이

자서전 적인 개론서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 점은 띠지와 표지 하단에 선명하게 박혀있는

[나는 한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꿈꾼다]

라는 메시지에서 예고되고 있지요.



또한 그러한 점은 책날개의 지은이 소개에도 나와있네요.




이 책은 저자의 수십여년 간의 한과 일생의 단편들과

다양한 지식들이 적절히 배합되어 있습니다.

과면 구성이나 내용은 '개론서'로써 나쁘지 않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군데군데 유명한 타국의 과자들에 대한 짤막한 지식도 담겨 있어

독자들의 주의를 환기 시켜주네요.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웠던 점은

레시피가 생각보다 적었다는 것입니다.

한과 하면 우리가 떠올리는 과자들의 레시피는 다 섞여 있지만,

대부분 텍스트로 설명되는 수준이었지요.

한 과정 과정마다 관련 이미지가 첨부 되어 있었더라면

좀더 독자들이 두려워 하지 않고 홈메이드 한과에 도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이상으로 [한국의 전통과자]의 서평을 마칩니다.






posted by 에우리알레